| 열린마당 | 자유게시판
 
제     목 사랑에서 자비로..
작 성 자 김지연 등 록 일 2010년 12월 29일 19:53
 
         나주 시에 거주하고 있는 불자입니다
     오늘 길을 걷다가  동지날 행사 현수막을 보았읍니다
    '사랑의 동지 팥죽'
    사랑이라는 것은 불교의 개념이 아니지 않읍니까?
   일반인들에게 사랑이라는 의미로 보살행을 한다는 뜻은
   잘 알겠지만 
    '자비' 라는 불교의 단어가 있는데 타종교를 따라가는듯한
    뤼앙스가 풍겨 썩 기분이 좋지는 않네요..
    작은것 하나 하나 라도  정체성을 분명히 할때 
    불교가 더욱 발전할거라 생각 됩니다..
  
 
 
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합장  삼배 올립니다()
글자수는 150자로 제한되며 상대방에 대한 욕설/비방 글은 삭제됩니다.
덧글쓰기
 
다 음 글 현대불교신문에 실린 코끼리 식당 개원식
이 전 글 “용기낼 수 있는 사람이 가장 아름답습니다.”